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국내외 흡연 및 금연 연구 동향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금연하면 일부 혈당 높아져도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감소"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금연하면 일부 혈당 높아져도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감소"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1-31
출처 연합뉴스

분당서울대병원, 40세 이상 남성 12만7천명 건강검진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담배를 끊은 사람 중 일부는 혈당이 높아지는 증상을 겪게 된다. 이런 혈당 상승과 상관없이 금연이 심뇌혈관질환 발생률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기헌(분당서울대병원)·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2∼2003년과 2004∼2005년 총 2회에 걸쳐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2만7천6명을 대상으로 금연 후 혈당 증가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위험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 계속 금연을 한 사람은 1만3천513명이었고, 이 중 혈당이 증가한 사람은 6천8명(44.5%)이었다.


연구진이 혈당 증가와 상관없이 금연을 계속한 그룹(6천8명)과 흡연 그룹(4만3천627명)의 심뇌혈관질환 발생률을 비교해보니 금연 그룹의 발생률이 17% 낮았다.


특히 심장혈관이 갑자기 막혀 심장 근육이 손상하는 심근경색의 경우 금연 그룹이 흡연 그룹보다 발생률이 40%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민 교수는 "금연한 사람 중 일부에서 혈당이 증가하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은 맞지만, 금연했을 때 심뇌혈관질환 예방에서 얻는 이득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이기헌 교수도 "혈당이 올라갈까 봐 금연을 실천하지 못하는 흡연자들을 간혹 볼 수 있는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각종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려면 금연을 '제1의 건강 전략'으로 생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kms@yna.co.kr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30/0200000000AKR20180130121000017.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전자담배 니코틴이 DNA 손상시켜 각종 암 유발 가능성"
다음글 "담배 하루 1개비도 심장병-뇌졸중 위험↑"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