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율 지속 감소 <뉴질랜드 의학 저널>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율 지속 감소 <뉴질랜드 의학 저널>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03-09
출처 연합뉴스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율 지속 감소

뉴질랜드의학저널, 의료진 흡연실태 조사…"20∼40대 의사 비흡연율 90%"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담배를 피우는 의사들의 숫자가 계속 줄어들면서 20∼40대 연령층 의사의 비흡연율이 90%에 이르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뉴질랜드 의학저널(NZMJ)이 1963년부터 1972년 사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와 지난 2013년까지 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의사들의 흡연감소 추세는 갈수록 늘어나 1996년에 5%였던 의사들의 상습 흡연율이 2006년에는 3.5%, 2013년에는 2.1%로 떨어졌다.


반면 간호사들은 2013년 상습 흡연율이 8%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45세에서 64세 사이 간호사 흡연율은 더 높아 10.8%나 됐다.


뉴질랜드의 15세 이상 성인 흡연율은 지난 2016년 조사에서 16.3%로 나타난 바 있다.


의사들의 상습 흡연율을 전문의 별로 보면 산부인과 남자 의사가 6.7%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외과 여자 의사 5.7%였다.


마취과 남녀 의사는 1.2%, 산부인과 여자 의사는 0%였다.


25세에서 44세 사이 의사들의 약 90%는 한 번도 상습적으로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다고 밝혔고 전체 의사들의 85%는 아예 담배를 한 번도 입에 대보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간호사들의 상습 흡연율은 정신과 간호사가 16.8%로 가장 높았다. 반면 직업건강 간호사와 공중보건 간호사는 각각 3.8%와 6.3%로 낮은 편이었다.


의학저널은 전반적인 추세가 좋은 편이라며 "의사와 간호사들의 흡연율이 낮을 뿐 아니라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저널은 그러나 정신과 간호사들의 흡연율이 높은 건 고쳐져야 할 부분이라며 그런 문제는 정신과 병동에서 흡연을 허용하는 문화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koh@yna.co.kr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3/09/0200000000AKR20180309021600009.HTML?from=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담배 '줄이기만 해도' 폐암 위험 45% 감소
다음글 아버지 '쉰 목소리' 조심…후두암 환자 70%가 60·70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