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흑인 흡연자가 즐겨 찾는 멘솔 담배, 미국서 퇴출되나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흑인 흡연자가 즐겨 찾는 멘솔 담배, 미국서 퇴출되나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21-03-25
출처 연합뉴스

미국 시민사회 요구…FDA, 다음 달 입장 발표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흑인 흡연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멘솔 담배가 미국 시장 퇴출 위기에 몰렸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멘솔 담배 판매 금지를 요구하는 미국 시민사회의 청원에 대해 미 식품의약국(FDA)이 다음 달 29일까지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일반 담배에 비해 쉽게 중독되고, 끊기 힘든 것으로 알려진 멘솔 담배에 대한 판매 금지 요구는 흑인 사회가 주도하고 있다.


담배 회사들이 수십 년간 흑인 흡연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친 탓에 멘솔 담배는 주로 흑인들에게 팔리고 있기 때문이다.


FDA 조사에 따르면 흑인 흡연자의 85%가 멘솔 담배를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인과 히스패닉 등 다른 인종의 흡연자들이 멘솔 담배를 구입하는 비율은 30% 안팎으로 알려져 있다. 멘솔 담배가 흑인 시장에서 절대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이야기다.


이 때문에 흑인 사회는 오래전부터 멘솔 담배 퇴출 운동을 펼쳤고, 2018년 FDA도 멘솔 담배 판매 금지 조치를 내릴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공화당 소속으로 미국의 주요 담배 생산지역인 노스캐롤라이나주(州)를 지역구로 둔 리처드 버 상원 의원이 앞장서서 금지 조치를 막았다.


버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을 직접 설득해 FDA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이번에는 FDA가 멘솔 담배에 대한 판매 금지 조치를 내릴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민주당 소속인 캐런 배스 하원의원은 "특정 인종을 겨냥한 화학물질 판매를 허용할 수 없다"며 "지금이야말로 멘솔 담배를 퇴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전자 담배 생산업체가 청소년을 겨냥해 출시한 멘솔 제품에 대해 백인 부모들도 반대하고 나선 것도 멘솔 담배 판매 금지 주장에 무게를 싣는 대목이다.


한편 담배 생산업체 앨트리아 측은 "21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기호품을 금지하거나 범죄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koman@yna.co.kr

2021/03/24 05:51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324010100072?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청소년 전자담배 겨냥 3차 금연광고 내일부터 방영
다음글 미국 흡연자 3명 중 1명꼴로 전자담배 사용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