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특별기고-박능후] 암 예방의 날에 국민의 건강한 삶을 바라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특별기고-박능후] 암 예방의 날에 국민의 건강한 삶을 바라며
작성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작성일 2019-03-22
출처 국민일보

암은 두렵지만 극복·완화 가능… 예방수칙 실천과 함께 정부 지원으로 경제 부담 덜 수 있어


암은 여전히 두려운 병이다. 하지만 극복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예방을 통해서 암의 통제 및 적절한 관리가 가능하다. 그런 점에서 3월 21일 ‘암 예방의 날’은 그 의미가 매우 중요하다. 암 예방의 날이 있나 보다 하고 지나치는 분도 있겠지만, 왜 하필 이날인지 의문을 가지는 분도 있을 것이다.


3월 21일은 암 예방과 관련해 특별한 의미가 담긴 숫자가 조합된 기념일이다. 예컨대 임산부의 날은 10월 10일인데, 이는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과 임신 기간 10개월을 조합한 것이다. 암 예방의 날은 암 발생의 3분의 1은 예방활동 실천으로 예방이 가능하고, 3분의 1은 조기 진단 및 조기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며, 나머지 3분의 1 암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하면 완화가 가능하다는 의미를 담아 ‘3-2-1’의 숫자를 조합해 3월 21일로 정해졌다.


[중략]


정부는 암 조기진단과 치료를 위해 1999년 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을 시작으로 간암과 대장암을 추가해 현재 5대 암에 대한 국가 암 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폐암 검진을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또 국민건강보험 적용대상 항목을 확대해 보장성을 강화하고 암환자에 대한 의료비 본인부담 경감제도와 의료비 지원사업을 통해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리고 있다.


[중략]

암사망률 감소폭도 우리나라는 2011년 대비 2016년 16.7명으로 OECD 평균치(7.5명)의 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전히 암은 우리 국민의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는 질병이며, 암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 역시 크다. 그렇기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3월 21일 오늘, 암 예방의 날을 맞이해 금연, 균형 잡힌 식사, 짜거나 탄 음식 피하기, 금주 운동, 건강 체중 유지, 예방접종, 안전한 성생활, 작업장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암검진 등 일상생활 속 암 예방수칙을 실천해 보길 권해드린다.


물론 이러한 수칙을 충분히 알고 있으면서도 여건이나 사정상 실천하지 못하는 국민도 상당수 있을 것이다. 포용국가를 지향하는 정부에서는 주민건강센터를 확충하고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모든 국민이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실천이 어려운 분에게도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실천을 가로막는 장벽을 없애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다.


건강은 행복한 삶의 기본 전제이다. 우리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국민과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임을, 2019년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다시 한 번 다짐해본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 본 게시물은 대경일보 '[기고] 매번 작심삼일로 끝나고 마는 지긋지긋한 ‘금연’  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05&aid=0001183146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기고] 매번 작심삼일로 끝나고 마는 지긋지긋한 ‘금연’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