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전문가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전문가칼럼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칼럼] 설자리 사라지는 금연구역, 흡연실 부족은 어떻게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칼럼] 설자리 사라지는 금연구역, 흡연실 부족은 어떻게
작성자 이원희 작성일 2018-05-21
출처 서울일보

정부의 금연구역 확대정책으로 흡연자들의 설자리가 점점 사라지면서 흡연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음식점, 카페, 당구장은 물론 아파트를 포함한 실내가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데 이어 흡연카페까지 조만간 퇴출될 처지여서 흡연공간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흡연자들을 배려한 대책도 마련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보건복지부는 흡연카페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해 최근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은 7월 1일부터 영업소 면적 75㎡ 이상인 흡연카페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75㎡ 이하 업소도 내년 1월 1일부터 금연구역이 적용된다. 흡연카페가 사실상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중략]


흡연공간이 줄면서 길거리 흡연이 늘어나는 등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는 비흡연자들이 더 걱정하는 부분이다. 비흡연자들이 흡연자들보다 더 흡연실 설치를 원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와 있다. 고층건물이 밀집된 도심의 경우 금연건물 지정으로 건물 밖에서 흡연하는 흡연자들이 늘면서 건물 사이를 이동하는 보행자가 간접흡연에 시달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중략]


정부가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금연정책을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 하지만 과도한 금연구역 지정만으로 소기의 성과를 달성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다. 풍선효과 등 부작용도 적지 않은 만큼 금연구역과 흡연구역을 명확히 구분해 흡연권을 어느 정도 보장해 줄 필요가 있다. 그래야 보행자들이 겪는 간접흡연의 피해도 줄일 수 있다. 정부의 탄력적인 금연정책 전환이 요구되는 부분이다.



*본 게시물은 서울일보의 '[이원희 기자칼럼] 설자리 사라지는 금연구역, 흡연실 부족은 어떻게'에 실린 글을 발취하였습니다.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seoul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315026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연합시론] '덜 해롭지 않은' 전자담배 규제 필요하다
다음글 [기고] 현대 청소년 흡연과 조선의 곰방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