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밤샘 근무자, 담배 끊기 어렵다…금연 실패 확률 3.3배"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밤샘 근무자, 담배 끊기 어렵다…금연 실패 확률 3.3배"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9-09-02
출처 연합뉴스

야간에 근무하는 20~30대, 10명 중 9명 금연 실패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야간에 근무하는 남성의 금연 실패 확률이 주간 근무자의 3.3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밤에 근무하는 20~30대 젊은 남성은 10명 중 9명이 담배를 끊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김형렬·명준표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7~2015년) 자료를 활용해 평생 1회 이상 금연 시도 경험이 있는 남성 근로자 4천927명의 응답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남성 근로자를 19~40세 군과 41~60세 군으로 나눈 뒤 근무 형태(주간·저녁·야간·교대)에 따른 금연 실패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모든 연령대에서 야간 근무자의 금연 실패율이 높았다. 외부 요인을 모두 보정한 결과 야간에 고정 근무하는 남성의 금연 실패율은 주간 근무 남성의 3.3배에 달했다.


19~40세 야간 근무자의 금연 실패율이 90.4%로 가장 높았다.


반면 41~60세 중장년층 주간 근무자 금연 실패율은 45.6%로 나이·근무 형태를 통틀어 가장 낮았다.


단 중장년층에서도 야간에 근무하는 남성의 금연 실패율이 73.2%로 같은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야간 근무자의 금연 실패 원인으로 업무 특성에 따른 사회적 관계 단절, 수면 부족 등을 꼽았다.


김 교수는 "야간 근무자들은 주간 근무자보다 금연하기 어려운 조건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며 "(가족, 친구 등) 사회적 관계가 단절되면서 담배를 끊는데 필요한 정서적 지지가 부족해지는 게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야간 근무로 인해 질 높은 수면이 어려워지는 것도 하나의 요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개 수면이 부족해지면 체내 생체리듬이 교란돼 중독 의존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 결과는 '직업의학과 독성학'(Journal of Occupational Medicine and Toxicology, 8월 5일자)에 게재됐다.


jandi@yna.co.kr


2019/09/01 07:33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830137800017?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복지부, 올해 두번째 금연광고 '금연의 가치' 공개
다음글 "20∼30대 금연 후 체중 늘어나도 건강에 문제없어"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