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스웨덴, 실외 공공장소 금연 확대…식당 등 흡연 묘책 찾기 부심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스웨덴, 실외 공공장소 금연 확대…식당 등 흡연 묘책 찾기 부심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9-07-03
출처 연합뉴스

운동장, 기차역 플랫폼, 버스정류장·식당 주변 금연지역 추가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스웨덴에서 지난 1일부터 운동장과 기차역이나 트램 역의 플랫폼, 버스정류장이나 식당 주변 등 공공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는 법률이 시행에 들어갔다고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스웨덴은 지난 2005년 술집과 식당 안에서 흡연을 금지한 데 이어 실외에서도 흡연금지지역을 대폭 늘린 새 법률을 마련했다.


새 법률은 향후 6년 안에 스웨덴을 '담배 연기 없는 국가(Smoke-free country)'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스웨덴 인구 1천만명 가운데 약 11%는 매일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조사됐고, 가끔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전체 인구의 10%를 넘었다.


하지만 이처럼 흡연 관련 법률이 더 엄격해지면서 스웨덴의 술집과 식당 등은 법률 위반을 피하면서 손님을 유치하기 위해 실외에 흡연실을 만드는 등 각종 편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공영방송인 SVT가 보도했다.


일례로 스톡홀름의 한 클럽 주인은 최근 몇 주 동안 스톡홀름의 보건 및 환경 당국에 흡연실 설치에 관해 줄기차게 문의해서 40㎡의 흡연구역을 마련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다만 당국은 이를 승인하면서 흡연구역이 일반 손님으로부터 충분히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조건을 달았다.


그러나 새 법률에 대한 유권해석이 제각각인 경우가 나오고 있어 새 법률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고 이 방송은 지적했다.


[연합뉴스TV 제공]

bingsoo@yna.co.kr


2019/07/02 23:23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702178600098?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방문 1시간 전엔 흡연하지 마세요"…日기업 금연운동 '화제'
다음글 싱가포르, 담뱃갑 경고 그림 50%→75% 확대·로고 금지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