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금연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링크복사

금연뉴스

흡연 및 금연에 관한 국내외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임신 중 흡연 노출 아이, 비만해지는 이유 찾았다" 상세페이지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임신 중 흡연 노출 아이, 비만해지는 이유 찾았다"
작성자 길잡이 작성일 2018-11-26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중 담배를 피우면 태어난 아이가 비만해지기 쉬운 이유가 밝혀졌다.


미국 켄터키대학 약학대학의 레린 레이놀즈 교수 연구팀은 임신 중 담배를 피우면 담배 연기 속의 화학물질이 태반을 거쳐 태아에게 들어가 지방 촉진 단백질인 케메린(chemerin)을 증가시킴으로써 유전적으로 비만 체질을 심어놓는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2일 보도했다.


남성 신생아들의 포경수술에서 얻은 포피(foreskin)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담배를 피운 여성에게서 출생한 아이는 임신 중 담배를 피우지 않은 아이보다 포피세포에서 훨씬 많은 케메린이 검출됐다고 레이놀즈 교수는 밝혔다.


케메린은 지방세포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로 비만한 사람의 경우 혈중 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연구팀은 신생아로부터 손쉽게 얻을 수 있는 조직이기 때문에 포피를 이용했지만, 포피는 지방 같은 다른 조직과 유사한 성분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포피세포의 유전자를 분석해 봤다.


그 결과 임신 중 흡연에 노출된 아기는 케메린의 양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의 하나인 DNA 메틸화(methylation)가 감소하면서 케메린이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DNA 메틸화는 DNA 염기서열에는 전혀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DNA에 소분자들이 달라붙어 해당 유전자가 신체로부터 오는 생화학적 신호들에 과잉 또는 과소 반응하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임신 중 흡연이 지방세포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들의 발현에 변화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레이놀즈 교수는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남성 신생아만 대상으로 했지만, 다음 연구에서는 남성과 여성 신생아의 탯줄에서 채취한 세포에서 케메린의 양을 분석할 계획이라고 그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생리학회 학술지 '실험생리학'(Experimental Phys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2018/11/23 11:14 송고


기사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81123049400009?section=search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31일부터 어린이집·유치원 10m이내 흡연시 과태료 10만원
다음글 식약처, '아이코스 정보공개' 소송에 뿔났다…본격 맞대응

페이지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확인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